손실 최소화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2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대차증권이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48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4.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미지=freepik]

[FETV=성우창 기자] 현대차증권은 공시를 통해 2022년 2분기 연결기준 487억원(잠정)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전년 동기(425억원) 대비 14.5% 손실 최소화 손실 최소화 증가한 수치다. 당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313억원) 대비 17.9% 증가한 369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 모두 2분기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 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3번째 실적이다.손실 최소화


상반기 누적으로 보면 영업이익은 11.4% 감소한 881억원, 당기 순이익은 7.4% 감소한 671억원을 기록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 연 환산 추정치도 약 9.2%로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현대차증권은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의 비결로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를 꼽았다. 채권 부문은 금리 상승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보유 채권 규모를 축소해 채권 평가 손실을 최소화했다. 6월 말 기준 보유 채권잔고는 작년 말 대비 14.2% 줄었다. 작년 6월과 손실 최소화 비교하면 25.4%로 감소폭이 더욱 크다. 리스크 관리에 중점을 두고 스프레드·차익거래 등 보수적인 운용에 집중해 급격한 금리 변동에 대응할 수 있었다.


투자금융(IB) 부문에서도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가 돋보였다. 분양시장 침체를 일찌감치 예상하고 물류센터, 오피스와 같은 임대 가능 자산을 중심으로 부동산금융 포트폴리오를 선제적으로 조정한 전략이 적중했다. 1분기 송도H로지스 물류센터에 이어 2분기 용인 남사 물류센터 매각 등 굵직한 임대 가능 자산 딜을 통해 상당한 수익을 올렸다.


고르게 분산된 수익구조도 위기에서 힘을 발휘했다. 거래 대금 감소에 따라 위탁매매 손실 최소화 등 리테일 부문 실적이 감소했지만 다른 사업부문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이를 상쇄했다. 특히 IB부문은 올 2분기 560억원의 순영업수익을 기록하며 전체 실적을 이끌었다. 전년동기 대비 51% 증가한 수치로 분기 최대 실적이다. 올해 상반기 만에 순영업수익 1000억원을 넘어서면서 대들보 역할을 했다.


자기매매(PI) 부문 역시 6월 매각 완료한 해운대 신라스테이 지분 매각 수익 인식 등 기 투자한 우량 자산으로부터 안정적인 수익을 거둬들인 덕분에 전년동기 대비 약 48% 증가한 순영업수익을 달성했다.


현대차증권은 “채권 금리 상승에 대비한 포지션 축소와 IB부문의 포트폴리오 조정 등 선제적 리스크 관리가 깜짝 실적의 비결”이라며 “하반기에도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특정 사업영역에 치중하지 않는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로 성장세를 이어 가겠다”고 전했다.

손실 최소화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 20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NH농협금융 모든 계열사의 손실 최소화 CRO와 실무책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22년 하반기 리스크 현안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농협금융은 20일 서울 중구 소재 본사에서 '2022년 하반기 리스크 현안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반채운 농협금융 리스크담당 부사장(왼쪽에서 일곱 번째)과 계열사 CRO가 회의 종료 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농협금융지주 제공

반채운 농협금융 리스크담당 부사장 주관으로 이뤄진 이번 회의에서, 농협금융은 '3고(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현상 등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하기 위해 모든 계열사의 자산 포트폴리오 리스크요인을 긴급 점검했다.

반 부사장은 "향후 경기악화 시 부동산금융 중심으로 투자금융 손실 가능성에 대비해 자산 감리 등 대체투자 건전성 관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환율 상승에 따른 외화 유동성리스크도 손실 최소화 철저히 관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농협금융은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비해 우량자산 위주 성장 및 고위험자산 급격한 확대 지양 등의 사전적 리스크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사전 포트폴리오 관리로 손실위험을 최소화한다는 구상이다.

손실 최소화

[비즈니스포스트] 현대차증권이 2분기에 깜짝 호실적을 냈다.

현대차증권은 2022년 2분기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 487억 원, 순이익 369억 원을 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차증권 2분기 불황 뚫고 깜짝실적, 영업이익 순이익 2분기 기준 최대

▲ 현대차증권이 2분기에 깜짝 호실적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영업이익은 14.5%, 순이익은 17.9%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 모두 2분기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이며 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3번째에 해당한다.

현대차증권은 "지난 1분기 금리 인상, 거래대금 감소 등 대내외 악재 속에서도 선방했는데 2분기에도 업계 불황을 뚫는 저력을 보여주며 깜짝 실적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상반기 누적으로 보면 영업이익은 881억 원, 순이익은 671억 원으로 나타났다.

사상 최대 반기 실적을 올린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하면 영업이익은 11.4%, 순이익은 7.4% 줄었다.

지난해 상반기 실적이 사상 최대였던 것을 감안하면 고무적 성과로 볼 수 있다.

자본의 효율성을 평가하는 자기자본이익(ROE)의 연 환산 추정치는 9.2%로 집계됐다.

현대차증권은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의 비결로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꼽았다.

채권 부문은 금리 상승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손실 최소화 보유 채권 규모를 축소해 평가 손실을 최소화했다.

IB부문에서도 분양시장 침체를 일찌감치 예상하고 물류센터, 오피스와 같은 임대 가능 자산을 중심으로 부동산금융 포트폴리오를 선제적으로 조정했다.

현대차증권은 "하반기에도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특정 사업영역에 치중하지 않는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로 성장세를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박안나 기자

현대차증권, 선제적 리스크관리에 2분기 영업익 전년비 14.5%↑…상반기 881억원 [금융사 2022 상반기 실적]

기사입력 : 2022-07-21 14:09

(최종수정 2022-07-21 17:손실 최소화 19)

채권 보유잔고 축소 및 IB 포트폴리오 조정

center

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제공= 현대차증권(2022.손실 최소화 07.21)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현대차증권(대표 최병철 닫기 최병철 기사 모아보기 )이 채권, IB 등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올해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호실적을 냈다.

현대차증권은 21일 2022년 2분기 연결기준 487억원의 영업이익을 잠정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425억원) 대비 14.5% 증가한 수치다.

2분기 당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313억원) 대비 17.9% 증가한 369억원으로 집계됐다.

2022년 상반기 누적으로 보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1.4% 감소한 881억원, 당기 순이익은 7.4% 줄어든 671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차증권은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 모두 2분기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 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세 번째 실적"이라고 밝혔다.

center

이미지 확대보기 최병철 현대차증권 대표이사

채권 부문은 금리 상승에 대비하여 선제적으로 보유 채권 규모를 축소해 채권 평가 손실을 최소화했다. 실제로 현대차증권은 보유 손실 최소화 채권잔고는 올해 6월말 기준 2021년 말 대비 14.2% 줄였다.

IB부문은 올해 2분기 560억원의 순영업수익을 기록하며 전체 실적을 이끌었다.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수치다.

부동산금융 포트폴리오를 선제적으로 조정한 전략이 적중했다고 현대차증권 측은 설명했다.

실제로 현대차증권은 1분기 송도H로지스 물류센터, 2분기 용인 남사 물류센터 매각 등 굵직한 임대 가능 자산 딜을 통해 상당한 수익을 올렸다.

PI(자기자본투자) 부문 역시 6월 매각 완료한 해운대 신라스테이 지분 매각 수익 인식 등 기 투자한 우량 자산으로부터 안정적인 수익을 거둬들인 덕분에 전년 동기 대비 48%가량 증가한 순영업수익을 달성했다.

거래대금 감소에 따라 위탁매매(브로커리지) 등 리테일 부문 실적이 감소했지만, 다른 사업부문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호실적을 기록했다.

자기자본의 효율성을 평가하는 자기자본이익률(ROE, 연 환산 추정치)도 약 9.2%로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현대차증권은 “채권 금리 상승에 대비한 포지션 축소와 IB부문의 포트폴리오 조정 등 선제적 리스크 관리가 깜짝 실적의 비결”이라며 “하반기에도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특정 사업영역에 치중하지 않는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로 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image

현대차증권이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48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4.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미지=freepik]

[뉴스투데이=황수분 기자] 현대차증권(001500)이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48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4.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21일 현대차증권에 따르면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313억원) 대비 17.9% 증가한 369억원이다.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 모두 2분기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 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3번째 실적이다.

다만 상반기 누적으로 보면 영업이익은 11.4% 감소한 881억원, 당기순이익은 7.4% 감소한 67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 실적이 사상 최대였던 기저효과로 풀이된다.

자기자본 효율성을 평가하는 ROE(연 환산 추정치)는 약 9.2%로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현대차증권 측은 지난 1분기 금리 인상과 거래대금 감소 등 대내외 악재 속에서도 선방했던 현대차증권은 2분기에 업계 불황을 뚫는 저력을 보여주며 ‘깜짝 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의 비결로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를 지목했다. 채권 부문은 금리 상승에 대비해 자발적 보유 손실 최소화 채권 규모를 축소, 채권 평가 손실을 최소화했다.

image

현대차증권은 지난달 말 기준 보유 채권잔고를 전년 말 대비 14.2% 줄였다. [자료=현대차증권]

현대차증권은 지난달 말 기준 보유 채권잔고를 손실 최소화 전년 말 대비 14.2% 줄였다.

지난해 6월말과 비교하면 25.4% 로 감소폭이 손실 최소화 더욱 크다. 아울러 리스크 관리에 중점을 두고 스프레드와 차익거래 등 보수적인 운용에 집중해 급격한 금리 변동에 대응했다.

IB부문에서도 분양시장 침체를 일찌감치 예상하고 물류센터, 오피스와 같은 손실 최소화 임대 가능 자산을 중심으로 부동산금융 포트폴리오를 조정한 전략이 적중했다.

실제로 현대차증권은 1분기 송도H로지스 물류센터, 2분기 용인 남사 물류센터 매각 등 굵직한 임대 가능 자산 딜을 통해 상당한 수익을 올렸다.

또한 고르게 분산된 수익구조가 위기에서 힘을 발휘했다. 거래 대금 감소에 따라 위탁매매 등 리테일 부문 실적이 감소했지만 다른 사업부문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역대급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

IB부문은 올해 2분기 560억원의 순영업수익을 기록하며 전체 실적을 견인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수치로 분기 최대 실적이다. 올해 상반기 만에 순영업수익 1000억원을 넘어섰다.

PI부문 역시 6월 매각 완료한 해운대 신라스테이 지분 매각 수익 인식 등 기 투자한 우량 자산으로부터 안정적인 수익을 거둬들인 덕분에 전년 동기 대비 약 48% 증가한 순영업수익을 달성했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채권 금리 상승에 대비한 포지션 축소와 IB부문의 손실 최소화 포트폴리오 조정 등 선제적 리스크 관리가 깜짝 실적의 비결이다”며 “하반기에도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특정 사업영역에 치중하지 않는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로 성장세를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