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점적인 외환 분석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2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관련 감독 기관의 감독를 받으며 전 세계 고객들의 신뢰를 얻었습니다.
  • 규정과 법률에서 요구되는 경우 개인 고객의 예치금은 분리된 신탁 계좌에 수탁합니다.
  • 마이너스 잔고를 방지하므로 위험을 관리하면서 안심하고 트레이딩을 할 수 있습니다.
  • 성실하고 전문적인 저희 고객 서비스 팀은 하루 24시간, 고객 지원을 통해 고객들의 문제를 해결해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농심.태평양, 장인.사위기업 '상승 레이스'

최대주주가 '장인'과 '사위'관계인 두 회사 주가가 나란히 고공비행을 하고 있다. 농심과 태평양이 바로 그 주인공.신춘호 농심 회장(73)의 막내 사위가 태평양 서경배 사장(41)이다. 경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이들 회사의 주가는 연일 상승세를 타고 있다. 대표적인 가치주로 꼽히는 농심은 지난 23일 사상 최고가(11만1천원)를 기록했다. 두달반 동안 67%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박승원 서울증권 투자분석팀장은 "기업 내용이나 주가의 상승배경 등 여러 면에서 지난 2001년 '가치주 열풍'을 몰고온 태평양의 주가를 보는 듯 하다"고 말한다. 태평양 주가는 2001년 초 3만원대에서 2002년 3월 18만원까지 올라 1년여 만에 5백%나 수직상승했었다. 국내 상장사 가운데 구조조정을 먼저 시작한 기업 중 하나가 태평양.이 회사는 외환위기가 오기 전인 1995년부터 증권 보험 패션 야구단 등 비주력 계열사를 잇따라 팔아치웠다. 그 결과 외환위기가 닥친 98년에도 순이익이 전년 대비 40% 늘어나는 '깜짝 실적'을 보였다. 이어 99년 2백%,2000년 1백%씩의 순이익 증가율을 기록했다. 서경배 사장의 주도로 이뤄진 구조조정과 핵심사업에 대한 역량 집중이 기업의 펀더멘털(기초세력)을 업그레이드시킨 데 힘입은 것이다. 주식시장은 이에 멋지게 화답을 한 셈이다. 지난 1년 간의 조정기간을 거쳐 8만원대까지 떨어졌던 태평양 주가는 최근 석달 간 56%나 오르며 12만5천원까지 회복했다. '2차 상승'에 나설 태세를 보인다는 게 증권전문가들의 시각이다. 두 회사 모두 독점적인 시장지배력을 갖고 있다. 설화수 아이오페 라네즈 등 막강한 브랜드를 보유한 태평양의 국내 화장품시장 점유율은 40%에 이른다. 농심은 라면(시장점유율 73%) 스낵시장(34%)에서 강력한 지배력을 갖고 있다. '한 우물'을 파는 기업이라는 점도 비슷하다. 태평양은 현재 태평양제약 태평양종합산업 등 계열사가 적은 데다 모두 관련업종이다. 농심도 스낵과 라면시장에서 승부를 걸어왔다. 물론 호텔 골프장 광고 등 비(非)주력사업이 없지는 않다. 농심은 오는 7월1일 지주회사 체제(농심홀딩스와 농심으로 분할)로의 전환을 통해 주력사업에 대한 역량을 한층 집중할 계획이다.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은 "새우깡을 30년 이상 지켜온 데서 알 수 있듯이 한 우물만 파는 식의 신 회장 경영스타일이 서 사장에게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말했다. 장진모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20일, 기관 코스닥에서 에코프로(+2.26%), 범한퓨얼셀(+3.03%) 등 순매도

기관 투자자는 20일 코스닥에서 에코프로, 범한퓨얼셀, 원익QnC 등을 중점적으로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기관 투자자의 순매도 상위 20개 종목은 에코프로, 범한퓨얼셀, 원익QnC, 하나머티리얼즈, 휴마시스, 피엔에이치테크, 네오이뮨텍, 엑세스바이오, 영창케미칼, 현대무벡스등이다.이중에 일반전기전자 업종에 속한 종목이 3개 포함되어 있다.이날 기관 투자자가 순매도한 종목들 중에 에코프로, 범한퓨얼셀, 피엔에이치테크 등은 전일 대비 주가가 상승했고, 원익QnC, 하나머티리얼즈, 휴마시스 등은 주가가 하락했다.[07월20일]코스닥 기관 순매도 상위 종목한경로보뉴스이 기사는 한국경제신문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실시간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20일, 기관 코스닥에서 에코프로(+2.26%), 범한퓨얼셀(+3.03%) 등 순매도

20일, 코스닥 외국인 순매도상위에 반도체 업종 4종목

외국인 투자자는 20일 코스닥에서 에코프로비엠, 아프리카TV, 에스엠 등을 중점적으로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외국인 투자자의 순매도 상위 20개 종목은 에코프로비엠, 아프리카TV, 에스엠, 알테오젠, JYP Ent., 대주전자재료, 위메이드, 휴젤, 비덴트, 심텍등이다.이중에 반도체 업종에 속한 종목이 4개 포함되어 있다.아프리카TV, 에스엠, JYP Ent. 등은 전일 대비 주가가 상승했고, 에코프로비엠, 알테오젠, 엔케이맥스 등은 주가가 하락했다.[07월20일]코스닥 외국인 순매도 상위 종목한경로보뉴스이 기사는 한국경제신문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실시간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20일, 코스닥 외국인 순매도상위에 반도체 업종 4종목

20일, 코스닥 외국인 순매수상위에 제약 업종 6종목

외국인 투자자는 20일 코스닥에서 엘앤에프, 박셀바이오, 노터스 등을 중점적으로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외국인 투자자의 순매수 상위 20개 종목은 엘앤에프, 박셀바이오, 노터스, 에코프로, 엑세스바이오, 한국비엔씨, HK이노엔, 셀트리온제약, 바이오니아, HLB등이다.이중에 제약 업종에 속한 종목이 6개 포함되어 있다.엘앤에프, 박셀바이오, 노터스 등은 전일 대비 주가가 상승했고, 엑세스바이오, 휴마시스, 수젠텍 등은 주가가 하락했다.[07월20일]코스닥 외국인 순매수 상위 종목한경로보뉴스이 기사는 한국경제신문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실시간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독점적인 외환 분석

다운로드, 열람은 기관인증 후에 가능합니다.

(구독기관 내 IP 이용 / 대학도서관 홈페이지 통해 접속)

개인로그인

개인회원 서비스 이용(알림서비스, 보관함 등)

닫기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개인회원가입으로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개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논문 상세보기

우리나라 은행의 시장경쟁도 평가 및 정책적 시사점

Competition in the Korean Banking Market and Its Policy Implications

  • 발행기관 : 한국금융연구원
  • 간행물 : KIF 금융분석보고서 2016권4호
  • 간행물구분 : 연속간행물
  • 발행년월 : 2016년 08월
  • 페이지 : 1-103(103pages)

KIF 금융분석보고서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UCI(KEPA)

간행물정보

  • KISS주제분류 : 사회과학분야 > 경제학
  • 국내등재 :
  • 해외등재 :
  • 간기 : 부정기
  • ISSN(Print) :
  • ISSN(Online) :
  • 자료구분 : 학술지
  • 간행물구분 : 연속간행물
  • 수록범위 : 2015-2022
  • 수록 논문수 : 19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권호별 보기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KISS 콘텐츠를 사전허가 없이 무단으로 크롤링 및 복제, 배포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 111-81-26181 통신판매업신고 : 파주-1250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조동범

Copyright KISS. All rights reserved.

닫기

메인페이지로

Data Report

국가지식⋅
공공저작물

마이페이지

닫기

• 간행물: 문화·미디어·엔터테인먼트 법(구 문화산업과 법) 11권1호

권호 다운로드시 해당 논문을 포함한 권호 전체 논문이 다운로드됩니다.
(40개 이상일 경우 1~40개까지)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닫기

닫기

최근 검색어 저장

마이페이지 > 나의 검색 히스토리에 저장되었습니다.

닫기

최근 열람 자료 저장

닫기

메인페이지로

Data Report

국가지식⋅
공공저작물

마이페이지

닫기

원문 보기 안내

원문파일이 존재하지 않거나 준비 중입니다.

본 자료는 원문파일이 존재하지 않거나 서비스를 위한 준비 중입니다.
빠른 시일 내에 서비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관련문의사항은 [email protected]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원문을 볼 권한이 없습니다.

KISS에서 서비스 중인 학술자료는 ㈜한국학술정보와 구독계약을 맺은 기관에
소속이신 분들만 이용이 가능하십니다.

구독기관 확인 및 문의
- 소속된 대학도서관에 확인 / 소속된 기관의 자료담당부서
- KISS 고객센터: [email protected]

구독기관의 교외접속방법
- 대학도서관홈페이지 로그인 후에 도서관 내 메뉴를 통해 접속
- 안내: KISS 고객센터 FAQ

구독기관에 속해 있지 않은 경우, 아래사이트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해당 자료는 원문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해당 자료는 발행기관과의 계약 만료, 혹은 저자 요청 등의 이유로 원문이 제공되지
않고 서지정보만 제공되고 있습니다.
관련 상세문의는 고객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보도자료] 처칠 캐피탈과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합병 발표

처칠 캐피탈과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합병 발표

합병 후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상장 예정

처칠 캐피탈의 창립자, 회사에 대한 이중 투자 합의

경영진과 현 주주 지분은 100% 현재 그대로 유지

뉴욕 – 2019년 1월 14일 – 지난 14일, 공공 투자사인 처칠 캐피탈(Churchill Capital Corp, 이후 처칠로 통일)(NYSE: CCC)과 신뢰성 높은 인사이트와 분석을 통한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Clarivate Analytics)는 합병에 최종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합병 후 회사명은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로 하고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으며, 합병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초기기업가치는 합병 전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의 2019년도 예상 순수 세전 영업이익(EBITDA)의 약 12.5배에 달하는 42억 달러 1 규모로 예상된다.

처칠 사의 CEO인 제리 스테드(Jerre Stead)는 통합 후 회장을 맡을 예정이다. Jerre Stead는 IHS 마킷(IHS Markit Ltd.)의 회장 겸 CEO로서 성공적으로 기업을 이끌어 왔다. 경영은 현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의 CEO와 CFO로 재직 중인 제이 나들러(Jay Nadler)와 리차드 행크스(Richard Hanks)독점적인 외환 분석 가 함께 맡게 된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학계, 기업, 정부 및 법조계를 대상으로 새로운 아이디어와 핵심 콘텐츠 및 브랜드를 개발하고 보호하며 성공적인 상업화를 위한 포괄적인 지식재산권 및 과학 정보, 의사 결정 지원 도구를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웹오브사이언스(Web 독점적인 외환 분석 of Science™), 코텔리스(Cortellis™), 더웬트 이노베이션(Derwent Innovation™), 더웬트 월드 페이턴트 인덱스(Derwent World Patents Index™), 콤퓨마크(CompuMark™), 마크모니터(MarkMonitor®), 테크스트리트( Techstreet™) 등 잘 알려진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다. 톰슨 로이터는 2016년 공개 분사 형식으로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를 사모투자사인 오넥스(Onex)(TSX: ONEX)와 베어링 아시아(Baring Private Equity Asia, 이후 BPEA로 통일)에 매각하였다. 이후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독보적인 역량과 자산을 활용해 톰슨 로이터와 완전히 분리된 독자적인 기업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새로운 경영진을 선임하여 제품과 기업 역량을 더욱 강화하였다. 올해 톰슨 로이터로부터 완전히 분리되면서 더욱 가파른 성장이 예상된다.

처칠 사의 CEO인 제리 스테드(Jerre Stead)는 “업계에서 글로벌 선두 주자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와 하나의 회사로 거듭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뛰어난 인력을 보유하고 데이터 자산을 활용하여 다양한 고객층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입니다. 클래리베이트 경영진과 협력하여 유기적인 매출 성장을 달성하고 EBITDA 및 현금 유동성을 개선해 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라며 기대를 밝혔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CEO 제이 나들러(Jay Nader)는 “클래리베이트는 새로운 아이디어, 발견, 브랜드를 개발하고자 하는 다양한 고객을 지원하고 혁신을 앞당기는 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양사 합병은 클래리베이트의 역사에서 흥미로운 이정표로 더 넓은 시장에서 비즈니스 성장을 도모하고, 뛰어나 아이디어와 차세대 성장 동력인 데이터 과학 및 혁신 기술에 투자를 늘릴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입니다. 제리(Jerre)는 업계를 대표하는 경영인으로 클래리베이트가 다음 단계로 도약하는 데 필수적인 인사이트를 제공할 것입니다”라며 합병의 의미를 설명하였다.

합병 내용 요약

오넥스와 BPEA 및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경영진은 처칠의 일반주주가 환매를 하지 않는다고 가정하고 합병 완료 후 발행주식의 73.8%에 해당하는 현재 지분을 100% 유지한다. 합병 회사의 나머지 발행 주식은 처칠의 현 주주와 창립주가 소유하고 오넥스는 변함없이 최대 주주의 위치를 유지하게 된다.

이번 합병은 처칠 사의 주주 승인과 기타 통상적인 절차를 거쳐 2019년 2분기 내 완료될 전망이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현행 지분 보유자와 세무상 약정을 체결하고 합병 전 클래리베이트의 세제 혜택을 공유할 계획이다. 처칠과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2019년 1월 15일 오전 9시(동부 표준시) 합동 컨퍼런스콜을 갖고 합병에 관한 추가 세부사항을 공개할 예정이다(아래 정보 참조). 처칠과 클래리베이트 이사회는 합병 제안을 만장일치로 승인하였으며, 합병 후에는 보통주와 신주인수권을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할 계획이다.

합병과 관련하여 처칠 사의 창립주는 처칠에 대한 투자를 두 배로 늘려 총 1,500만 달러를 추가 투자하기로 합의하였으며, 클래리베이트의 장기 성장과 가치 창출을 위해 약관에서 창립주의 지분 및 신주인수권 관련 조항을 개정하여 주식 가격이 2022년까지 주당 15.25 달러, 2024년까지 주당 17.50 달러를 초과할 때까지 지분 대부분에 대한 권리를 유예하기로 합의하였다. 합병으로 발생하는 현금수익의 상당 부분은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의 부채 상환과 운영 자금 및 통상적인 기업 활동 비용으로 사용된다.

처칠 투자자 및 주주를 위한 중요 정보

처칠과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처칠 사의 연례주주총회에서 합병 승인을 위해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의결위임서와 안내서 및 기타 관련 문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합병 건 의결일이 결정되면 주주에게 의결위임서가 발송될 예정이다. 합병 제안에 관한 중요한 정보가 포함되어 있으므로 발송된 문서 전문을 신중히 읽고 참고하여야 한다. 발송 문서 사본은 SEC 웹 사이트(http://www.sec.go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처칠과 클래리베이트가 SEC에 제출한 모든 문서는 처칠의 웹 사이트(www.churchillcapitalcorp.com)나 서면 요청서(Churchill Capital Corp, 640 Fifth Avenue, Floor 12, New York, NY 10019) 또는 전자우편([email protected])으로 요청할 수 있다.

자문사 정보

씨티그룹 글로벌 마켓(Citigroup Global Markets)은 처칠 사의 주식 시장 관련 자문을 담당하며,
씨티 사와 엠클라인앤컴퍼니(독점적인 외환 분석 M. Klein and Company)는 처칠에 재정 자문을 제공한다. 블랭크 롬(Blank Rome LLP)과 폴(Paul), 와이스(Weiss), 리프킨드(Rifkind), 와튼앤개리슨(Wharton & Garrison)사는 처칠의 법률 자문사이다.

크레딧 스위스(Credit Suisse)는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와 오넥스, BPEA에 독점적인 재정 자문을 제공하고 있다. 레이텀앤왓킨스(Latham & Watkins LLP)는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와 오넥스에, 롭스앤그레이(Ropes & Gray LLP)는 BPEA에 자문을 제공하고 있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혁신을 앞당기기 위해 신뢰도 높은 통찰력과 분석을 제공하는 글로벌 선도 기업이다. 과학 및 학술 연구, 생명 과학, 특허 조사 및 정보 분석, 산업 기준 및 표준과 지식재산 관리를 위한 구독 기반 서비스를 제공한다. 150여년에 이르는 전통을 바탕으로, 웹오브사이언스를 비롯해 코텔리스, 더웬트, 콤퓨마크, 마크모니터, 테크스트리트 등 혁신 라이프사이클 전반에 걸쳐 가장 신뢰할 수 독점적인 외환 분석 있는 브랜드를 구축하였다. 톰슨 로이터의 지식재산권 및 과학 부분 비지니스였던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오늘날 야심 찬 기업가 사명 위에 새롭게 설립된 독립 기업으로, 아이디어 발굴에서 삶을 바꾸는 혁신에 이르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고객을 지원하고 있다. 더 자세한 정보는 clarivate.독점적인 외환 분석 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처칠 캐피탈

처칠 캐피탈은 광범위한 기술 서비스 및 소프트웨어 산업 정보 서비스 부문에서 합병, 인수 또는 이와 유사한 비지니스 통합을 목적으로 설립된 공공 투자사이다. 마이클 클라인(Michael Klein) 회장과 제리 스테드(Jerre Stead) CEO가 처칠을 이끌고 있다. 처칠 증권은 CCC, CCCW 및 CCCU로 뉴욕증권거래소 거래되며, 처칠은 2018년 9월 상장 공모에서 6억 9,000만 달러에 달하는 현금 수익을 기록하였다(www.churchillcapitalcorp.com ).

전향적 진술(forward looking statement) 관련 내용에 대한 주의 사항

이 보도 자료에는 독점적인 외환 분석 미국 사적증권소송개혁법(1995) 면제 조항(Safe harbor)이 의미하는 “전향적 진술”을 포함하고 있다. 전향적 진술이란 “예측하다”, “전망하다”, “기대하다”, “예상하다”, “계획하다”, “의도하다”, “믿는다”, “추구하다”, “할 수 있다”, “향후”, “제안하다”나 유사한 단어를 사용하여 기술된 내용을 말한다. 이러한 전향적 진술은 다수의 알려지지 않은 위험성, 불확실성, 가정 등 주요 요인이 영향을 받는 예상 성과, 조건 또는 결과를 보장하지 않는다. 전향적 진술은 상당 부분은 처칠 또는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경영진의 통제 범위를 벗어나며, 실제 결과는 이 보도 자료에서 기술한 내용과 다를 수 있다. 실제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주요 요소로는 합병 진행 역량, 처칠 주주의 환매 후 현금 보유량 추정 등 합병에 따른 이익 예상 역량, 합병 후 NYSE 상장 기준 충족 여부, 합병 소요 비용 추정, 적절한 시기에 개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고 시장성을 확보할 수 있는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의 역량,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추정한 자사 솔루션 시장 규모, 그 외 개발 중인 기술의 성공 여부, 클래리베이트의 인수 통합 역량, 클래리베이트가 제공하는 서비스의 우수성과 보안성, 처칠과 클래리베이트에 대한 잠재적인 법적 분쟁, 클래리베이트 서비스 수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경제 및 시장 여건 등이 있다. 주주가 합병을 반대하거나 기타 거래 종결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합병 절차가 중단될 수도 있다. 법으로 명시된 경우를 제외하고, 처칠과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새로운 정보나 사건 등으로 전향적 진술을 갱신하거나 수정할 어떠한 의무도 없다.

비일반회계기준(Non-GAAP)

조정 EBITDA는 취득세 또는 처분 관련 거래 비용, 부채 소멸 손실, 주식 기준 보상, 미실현된 외환 차익이나 손실, 전환 서비스 합의 비용, 공개분리 및 통합 비용, 통합 및 구조조정 비용, 이연 수익에 대한 취득 관련 조정 비용, 지분 및 원가법 산정에서 현금 외 수익이나 손실, 영업 외 수익이나 지출,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진행 중인 영업 성과 지표로 고려하지 않은 기간 순이익에 포함된 현금 등 기타 항목에 미치는 영향과 특정 독점적인 외환 분석 기간 순환 사업 수익에 대한 경영진의 관점을 더 정확히 반영하기 위해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예상하지 못한 항목을 고려하기 전 순수익을 의미한다. 독자 조정 EBITDA는 조정 EBITDA를 사용하여 계산하며 추정 절감액과 동일한 12개월 동안 실현된 절감액의 차이와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2020년까지 공개분리를 완료하고 독자적인 기능을 최적화한 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는 비용 대비 실제 비용 간 차액을 고려하여 조정된 순이익을 말한다.

추가 정보

SEC 규정에 따라 처칠과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양사 이사 및 최고경영진은 합병 제안과 관련하여 처칠 주주 위임 요청에 참여한 것으로 간주할 수 있다. 투자자와 지분보유자는 SEC가 2018년 9월 6일부로 발효를 승인한 처칠 서식 S-1 등록명세서를 포함하여 처칠이 SEC에 제출한 문서에서 합병 책임자에 관한 주요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SEC 규정에 따라, 합병 제안과 관련하여 처칠 주주 위임장 요청 관여자에 관한 독점적인 외환 분석 정보는 합병 제안 등록명세서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제안 된 사업 결합과 관련하여 대리인 모집에 대한 참가자의 이익에 관한 추가 정보는 양측이 SEC에 제출하고자하는 위임장, 안내서 및 관련 문서에 포함될 예정이다.

이 보도 자료는 어떤 증권이나 합병 제안과 관련하여 의결위임이나 동의, 또는 승인을 요청하는 문서로 간주되지 않으며, 증권 매수나 매입을 제안하지 않는다. 또한, 그러한 행위는 특정 주나 관할권 증권법에 따라 등록 또는 자격 취득 전 불법으로 간주될 수 있다.

문의:

Churchill Capital Corp [email protected]

Clarivate Analytics [email protected]

컨퍼런스콜 및 웹캐스트 정보

처칠과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2019년 1월 15일 오전 9시(동부 표준시) 컨퍼런스콜을 갖고 웹캐스트 제공할 예정이다.

전화:

미국 수신자부담: (800) 289-0438

영국 수신자부담: 0800 358-6377

컨퍼런스 ID: 8637311

웹캐스트는 컨퍼런스콜 일주일 후 온라인으로 제공된다(https://event.webcasts.com/starthere.jsp?ei=1226721). 컨퍼런스콜 시작 5~10분 전 전화로 참여를 요청할 수 있다.

1 2018년 3분기 순부채를 13억 달러로 추정하고, 2018년 4분기에 완료된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의 지식재산권 관리 사업 매각과 트레이드마크비전(TrademarkVision) 인수에서 발생한 순수익을 포함하여 추정

▲ 유토이미지 사진 제공

▲ 유토이미지 사진 제공

[메디코파마뉴스=김정일 기자] 국내 중소제약사들의 올 1분기 영업실적은 코로나19 엔데믹화로 실적 개선이 뚜렷했다. 하지만 영업 외 측면에서는 얘기가 달랐다. 조사대상 10곳 중 8곳에서 영업이익이 기록된 반면 영업 외 부분에서는 10곳 중 7곳에서 손실이 난 것이다.

는 국내 주요 상장 제약바이오기업의 1분기 보고서를 통해 영업 외 손익 항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중소 제약사(1분기 매출 500억 원 미만) 40개 기업 가운데 27곳에서는 손실이 난 것으로 드러났다. 영업 외 적자를 기록한 곳이 10곳 중 7곳인 셈이다.

조사대상 중 영업 외 부문에서 가장 많은 이익을 낸 곳은 팜젠사이언스로 1분기에만 709억 원의 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관계사인 엑세스바이오의 지분법 적용에 따른 이익으로 발생한 것이다. 이 회사의 영업이익이 32억 원의 불과했던 만큼 관계사 투자로 뜻밖의 돈을 벌어들인 셈이다.

이어 대한뉴팜은 라이트팜텍(원고)과의 일명 백옥주사로 알려진 수분앰플 ‘루치온’의 독점판매계약과 관련한 소송에서 지난 3월 대법원이 원고의 상고를 기각하면서 우발 손실로 잡았던 89억 원의 충당부채를 환입 할 수 있었다. 결국 영업 외 측면에서 81억 원의 이익을 더 냈다.

이와 함께 화일약품(8억 원), 대봉엘에스(6억 원), 경보제약(5억 원), 일성신약(4억 원), 대한약품(2억 원), 중앙백신(2억 원), 고려제약(1억 원), 신일제약(1억 원), 동성제약(1억 원), 안국약품(1억 원) 등이 영업 외에서 이익을 냈다.

반면, 경남제약(-35억 원), 동구바이오제약(-22억 원), 삼일제약(-14억 원), 삼성제약(-11억 원), 유유제약(-8억 원), 경동제약(-8억 원), 한국유니온제약(-8억 원) 등은 영업 외 부분에서 재미를 보지 못했다.

이외에도 CMG제약(-5억 원), 부광약품(-4억 원), 이연제약(-4억 원) 비씨월드제약(-4억 원), 국전약품(-3억 원), 신풍제약(-3억 원), 바이넥스(-2억 원) 서울제약(-2억 독점적인 외환 분석 원), 현대약품(-2억 원), 삼천당제약(-2억 원), 메디톡스(-2억 원), 진양제약(-1억 원), 조아제약(-1억 원), 알리코제약(-1억 원) 등이 이익을 내지 못했다.

≫ 중소 제약사, 이자 부담 가중…이자비용이 이자수익 5배

자금운용 측면에서 외부에서 빌려다 쓴 돈에 대한 이자 비용이 돈을 금융기관에 예치하거나 빌려준 대가로의 이자 수익을 압도했다. 실제로 40개 중소제약사 가운데 25곳에서 순이자 지출이 더 많았고 이자수익은 21억 원이었던 데 반해 이자비용은 102억 원에 달하면서 이자손실 규모가 이자수익의 5배에 달했다.

순이자(이자수익에서 이자비용 차감) 측면에서 기업별로 보면, 삼일제약이 17억 원의 순 이자지출로 부담이 가장 큰 기업이었다. 이어 메디톡스(-8억 원), 유유제약(-8억 원), 한국유니온제약(-8억 원), 팜젠사이언스(-6억 원), 비씨월드제약(-6억 원) 등도 현금 운용 측면에서 새어나간 이자가 많은 곳으로 나타났다. 최근 금리가 인상되고 있는 시점에서 추세대로라면 연간 25억 원 정도의 이자 부담이 발생하게 되는 셈이다.

반대로 이자로 재미를 본 곳도 있었다. 대봉엘에스는 4억 원의 순이자수익을 올렸다. 일성신약(3억 원), 경동제약(2억 원), 신풍제약(2억 원), CMG제약(2억 원), 이연제약(2억 원) 등도 이자로 수익을 만든 곳 들이었다.

금리차로 이자 손해를 봤다면 수출에 강점을 둔 일부 제약사들은 환율로 재미를 봤다. 최근 환율이 급등하면서 외화를 통한 이익 규모가 늘어났다는 뜻이다. 서울외국환중개 기준 미국 달러의 매매기준율은 지난해 5월 31일 1,116원에서 1년이 지난 지난달 30일 기준 1,256.9원으로 12.6%가 상승했다.

실제로 외환 거래가 있는 38개 중소제약사 가운데 28곳에서 외화거래의 처분(환산)으로 인한 이익이 더 많았고 환이익은 35억 원이었던 데 반해 환손실은 7억 원에 그쳐 이익은 손실의 5배에 달했다.

가장 큰 폭의 외화 이익을 챙긴 곳은 원료제약사인 에스티팜이었다. 외환으로만 8억 원의 이익을 냈다. 이 회사는 신약 원료의약품이 주력 제품으로 세부적으로는 RNA 치료제의 주원료인 올리고(Oligonucleotide)와 저분자 신약 CDMO 그리고 제네릭 CMO 사업을 통해 수출액이 1분기 320억 원으로 전체 매출의 87%에 달했다. 환율변동에 따른 민감도 분석에 따르면 에스티팜은 환율 10% 상승 시 45억 원의 이익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CMG제약(환차손익 4억 원), 세운메디칼(3억 원), 국제약품(2억 원), 대한약품(2억 원), 일성신약(2억 원), 동성제약(2억 원), 중앙백신(2억 원) 등도 환에서 이익을 봤다.

반면, 진양제약(환차손익 -3억 원), 국전약품(-3억 원), 현대약품, 대한뉴팜, 삼천당제약 등은 환에서 다소의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 관계사 지분 투자도 실적 가르는 변수로

중소 제약사들이 지분 투자한 관계사나 종속회사 등의 재무손익에 따른 지분법 이익과 처분이익은 크지는 않았지만 몇몇 기업에서는 시선을 끌었다.

대표적으로 팜젠사이언스는 관계사의 지분법으로만 총 716억 원의 이득을 취했다. 팜젠사이언스는 엑세스바이오의 지분 25.26%(지분 주식수 917만1,729주)를 투자 보유하고 있는데 엑세스바이오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혜로 올 1분기에만 2,855억 원의 순이익을 거두면서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됐고 이에 따라 투자 지분율만큼 733억 원의 이익이 팜젠사이언스의 손익에 반영됐다.

이외에도 안국약품(지분법 손익 +3억 원), 신풍제약(+1억 원), 국제약품(+1억 원)은 이익을 안았다. 반면, 부광약품(–4억 원), 경동제약(-4억 원), 이연제약(-3억 원) 등은 다소 손실을 봤다.

한편, 삼성제약은 보유한 상장 투자주식의 주가 하락에 따른 손해를 입었다. 보유한 젬백스(97만145주 보유)의 주가가 15% 하락해 26억 원의 손실을 본 것이다. 다만 이 손해는 플래스크(143만8,738주 보유)를 통해 15억 원을 이득 봐 손실 규모를 12억 원 대로 줄였다.

이 외 조사대상 기업들은 기타 영업 외 항목 중 배당금으로 인해 10곳에서 약 8억 원의 이익을 취했다. 여기에서는 경동제약이 5억 원을 받아 배당금으로 가장 많이 받았다. 또 임대료 수입과 관련해서는 14곳에서 7억 원의 임대수익이 발생했다.

반면 기타 지출 항목 중에서는 기부금이 19곳에서 13억 원이 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환경의 어려움 속에서도 사회적 공헌을 했다는 것인데 대표적으로 이연제약(기부금 지출 3억 원), 유유제약(3억 원), 경동제약(2억 원), 비씨월드제약(1억 원), 신신제약(1억 원) 등이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Mitrade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트레이딩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며 다양한 금융 시장을 탐색할 수 있습니다. 시장의 등락에 관계없이 가격 변동에 따라 트레이딩 기회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Mitrade 플랫폼은 수수료가 없고, 경쟁력 있는 스프레드와 융통성 있는 레버리지를 제공하며, 신속정확하게 주문이 실행됩니다.

트레이딩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며 다양한 금융 시장을 탐색할 수 있습니다. 시장의 등락에 관계없이 가격 변동에 따라 트레이딩 기회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Mitrade 플랫폼은 수수료가 없고, 경쟁력 있는 스프레드와 융통성 있는 레버리지를 제공하며, 신속정확하게 주문이 실행됩니다.

-->

  • 종목 매수 매도 변동폭

믿고 거래하세요 더 보기

모든 트레이딩은 위험이 따릅니다. Mitrade는 고객들에게 우수한 트레이딩 환경을 제공하고자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했습니다. 더 보기

  • 관련 감독 기관의 감독를 받으며 전 세계 고객들의 신뢰를 얻었습니다.
  • 규정과 법률에서 요구되는 경우 개인 고객의 예치금은 분리된 신탁 계좌에 수탁합니다.
  • 마이너스 잔고를 방지하므로 위험을 관리하면서 안심하고 트레이딩을 할 수 있습니다.
  • 성실하고 전문적인 저희 고객 서비스 팀은 하루 24시간, 고객 지원을 통해 고객들의 문제를 해결해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추가 서비스

실시간 전략

투자자 교육

다양한 프로모션

추가 서비스

실시간 전략

독점 전용 플랫폼

모든 거래자의 요구에 맞게 조정됩니다

다양한 프로모션

몇 분 안에 트레이딩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빠르게 입금할 수 있습니다.

기회의 세상이 여러분에게 열려 있습니다

등록 계정 신청을 완료합니다.

입금 다양한 방법으로 빠르게 입금할 수 있습니다.

트레이딩 시작 기회의 세상이 여러분에게 열려 있습니다

2019 가장 혁신적인 브로커 최고의 모바일 트레이딩 플랫폼

2019 아시아 최고의 외환 브로커 호주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브로커

2020 호주 외환 고객 만족 베스트 index_65

실적 및 수상

최고의 뉴스 & 분석 제공업체

호주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브로커

International Business Magazine

호주 외환 고객 만족 베스트

Global Banking and Finance


* 일부 결제 수단은 해당 국가/지역에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지금 매매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을 통해 어디서나 트레이딩 가능

Mitrade를 SNS에서 팔로우 해보세요

위험 고지 : 트레이딩 결과 전액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장외파생상품이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한 것은 아닙니다. Mitrade의 서비스를 사용하시기 전에 법적 공시 문서를 살펴보고 관련 위험을 숙지하십시오. 여러분은 기초 자산에 대한 소유권이나 이해 관계가 없습니다.

Mitrade는 상품 획득, 보유, 처분과 관련하여 조언, 권고, 의견을 제시하지 않습니다. 저희 상품은 모두 전 세계 기초 자산에 기반한 장외파생상품입니다. Mitrade는 실행 전용 서비스만 제공하여 항상 원칙으로 삼습니다.

Mitrade는 여러 회사가 독점적인 외환 분석 공동으로 사용하는 브랜드로 다음과 같은 회사를 통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Mitrade Holding Ltd는 이 웹사이트에서 설명하거나 이용할 수 있는 금융 상품의 발행사입니다. Mitrade Holding은 케이맨 제도 통화 당국(CIMA)이 승인, 감독하고 있으며, SIB 라이센스 번호는 1612446입니다. 등록된 사무실 주소는 독점적인 외환 분석 215-245 N Church Street, 2nd Floor, White Hall House, George Town, Grand Cayman, Cayman Islands입니다.
Mitrade Global Pty Ltd의 라이센스 번호는 ABN 90 149011 361이며 호주 금융 서비스 라이센스(AFSL 398528)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Mitrade International Ltd는 모리셔스 금융서비스위원회(FSC)가 승인, 감독하고 있으며 라이센스 번호는 GB20025791입니다.

이 사이트의 정보는 미국, 캐나다, 일본, 뉴질랜드의 거주자를 대상으로 하지 않으며 이러한 배포 또는 사용이 현지 법률이나 규정 위반인 국가나 관할 지역의 누구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영어는 저희 서비스에 사용되는 주요 언어이며 모든 약관에서 법적 효력을 가진 언어입니다. 타 언어 번역본은 참고용입니다. 영어 원본과 번역본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영어 원본을 우선시합니다.

Secured by SSL. © Mitrade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Mitrade를 SNS에서 팔로우 해보세요

위험 고지 : 트레이딩 결과 전액 원금 손실이 독점적인 외환 분석 발생할 수 있습니다. 장외파생상품이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한 것은 아닙니다. Mitrade의 서비스를 사용하시기 전에 법적 공시 문서를 살펴보고 관련 위험을 숙지하십시오. 여러분은 기초 자산에 대한 소유권이나 이해 관계가 없습니다.

Mitrade는 상품 획득, 보유, 처분과 관련하여 조언, 권고, 의견을 제시하지 않습니다. 저희 상품은 모두 전 세계 기초 자산에 기반한 장외파생상품입니다. Mitrade는 실행 전용 서비스만 제공하여 항상 원칙으로 삼습니다.

Mitrade는 여러 회사가 공동으로 사용하는 브랜드로 다음과 같은 회사를 통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Mitrade Holding Ltd는 이 웹사이트에서 설명하거나 이용할 수 있는 금융 상품의 발행사입니다. Mitrade Holding은 케이맨 제도 통화 당국(CIMA)이 승인, 감독하고 있으며, SIB 라이센스 번호는 1612446입니다. 등록된 사무실 주소는 215-245 N Church Street, 2nd Floor, White Hall House, George Town, Grand Cayman, Cayman Islands입니다.
Mitrade Global Pty Ltd의 라이센스 번호는 ABN 90 149011 361이며 호주 금융 서비스 라이센스(AFSL 398528)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Mitrade International Ltd는 모리셔스 금융서비스위원회(FSC)가 승인, 감독하고 있으며 라이센스 번호는 GB20025791입니다.

이 사이트의 정보는 미국, 캐나다, 일본, 뉴질랜드의 거주자를 대상으로 하지 않으며 이러한 배포 또는 사용이 현지 법률이나 규정 위반인 국가나 관할 지역의 누구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영어는 저희 서비스에 사용되는 주요 언어이며 모든 약관에서 법적 효력을 가진 언어입니다. 타 언어 번역본은 참고용입니다. 영어 원본과 번역본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영어 원본을 우선시합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