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2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Cuiying ZHU, 중국 잉커 외국법자문법률사무소 변호사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나스닥( 영어: NASDAQ, Nasdaq Stock Market )은 미국의 장외 주식거래시장이다. 나스닥 주식회사의 자회사이기도 하다.

나스닥은 전미증권업자협회 자동 주식시세(National Association of Securities Dealers Automated Quotations)의 줄임말이다.

1961년 미국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증권거래위원회는 지역 내 모든 주식시장에 대한 조사를 통해 장외시장이 분열되고 모호하다는 보고서를 냈으며 이에 따라 장외시장의 자동화를 통한 거래시장의 통합을 이루고자 탄생한 것이 '나스닥'이다. 나스닥은 1971년 2월 8일에 개설되었다. 최초 설정 주가는 100포인트였다. 그러나 설정이후 10년 동안 많아야 200포인트일 정도로 성장이 정체되다가 1982년 우량 40개 종목으로 구성된 나스닥NMS가 신설되었고 단순한 컴퓨터에 의한 자동통보에 그치던 것이 1985년 모든 나스닥에 주문 및 매매기능이 적용되며 [1] 현재의 시장규모 확대를 이루어냈다.

나스닥은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운영되는 시장과는 별도의 시장에서, 전미증권협회(全美證券協會)에 등록된 주식이 매매된다. 장외거래 [2] 를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컴퓨터 전산망을 활용한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컴퓨터, 스마트폰, PDA 등 단말기를 통해 상장기업(上場企業) [3] 의 매도호가(賣渡呼價)와 매수호가(買受呼價)를 실시간으로 조회하고 주문할 수 있다. 또한 미국 기업이 아니더라도 상장이 가능하다. 2012년 기준으로 7000여 개의 기업이 상장되어 있다.

개·폐장시각

미국 뉴욕 시각을 기준으로 하며, 서머타임 적용시에는 변동된다.

  • 일반거래회기(Normal Trading Session)의 개장시각: 9시 30분
  • 일반거래회기의 폐장시각: 16시 00분

관련 주가지수들

같이 보기

    (KOSDAQ)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1. ↑ 매일경제, 증권부 (2000년 6월 30일). 《코스닥 투자 알고 합시다》. 매일경제신문사. 15쪽쪽. ISBN8974421801 .
  2. ↑ 증권거래소에서 거래되는 장내거래와 반대되는 의미로, 주로 증권사 창구를 뜻하는 '점두(店頭)'에서 거래가 이루어지는 거래를 뜻한다.
  3. ↑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되어 주식이 거래되고 있는 기업을 말한다.
  4. ↑“[마켓인사이트]나는 '다우', 추락하는 '나스닥100'. 이유는?”. 2021년 3월 9일 . 2021년 3월 28일에 확인함 .

외부 링크

🔥 Top trends keywords 한국어 Wiki:

Related topics

나스닥 마켓사이트

나스닥 종합주가지수

나스닥 100

나스닥 노르딕

나스닥 주식회사

나스닥 스톡홀름

나스닥 헬싱키

나스닥 탈린

한국어 Wiki: Online encyclopedia

나스닥 - Wiki 한국어

⚠️ Disclaimer: Content from Wikipedia 한국어 language websit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 Alike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Wikipedia does not encourage the violation of any laws, and cannot be responsible for any violations of such laws, should you link to this domain, or use, reproduce, or republish the information contained herein.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출처=픽사베이)

(출처=픽사베이)

[베이비타임즈=황예찬 기자] 올해 유럽 탄소배출권 가격이 급등하고 한국거래소에 탄소배출권 ETF가 상장하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는 추세다. 현재 미국과 한국에 상장된 탄소배출권 ETF는 총 8개다.

또한 그동안 상장된 탄소배출권 ETF는 대부분 유럽에 투자하는 상품이었는데, 지난 5일 미국 탄소배출권에만 투자하는 ETF도 상장되면서 ‘미국 100%’ 비중으로 투자할 수도 있게 됐다.

이에 이정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20일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미국의 탄소배출권 거래제는 유럽 배출권거래제와 다른 점이 있다”며 투자자들이 참고하면 좋을 배출권거래제 내용을 전했다.

우선 미국은 중국 다음으로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국가로 알려져 있다. 지난 2019년 기준 약 60억 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해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11%를 차지한다.

다만 탄소배출권 시장 규모는 유럽보다 훨씬 작다. 지난해 유럽의 탄소배출권 시장 규모는 연간 거래대금 기준 약 2000억유로에 달했지만 미국은 260억 유로에 그쳤다.

이 연구원은 “이는 미국의 배출권 거래제 적용 범위가 낮기 때문”이라며 “미국 배출권거래제의 가장 큰 특징은 연방정부가 아닌 일부 주에서 제한적인 부분에 걸쳐 거래제 참여를 강제한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유럽은 27개국이 발전과 운송 산업 부분에 걸쳐 배출권거래제 참여를 강제하지만 미국은 연방정부 차원에서의 통합적인 거래제를 도입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미국은 현재 지역 단위로 배출권거래제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미국과 유럽의 탄소배출권 가격은 둘 다 올해 들어 증가하는 흐름을 보였지만 수익률 자체는 미국이 40%, 유럽이 74%로 유럽의 가격 상승 폭이 더 컸다.

이 연구원은 “유럽의 경우 ‘Fit for 55’ 친환경 정책 패키지 발표에서 배출권거래제를 더욱 활성화하고자 하는 정책들이 나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미국에서 운영되는 배출권거래제는?

지역 단위로 운영되는 미국의 배출권거래제 중 하나는 WCI(Western Climate Initiative)다. WCI는 미국 서부 7개 주와 캐나다 4개 주가 연합해 시행하려던 지역 배출권거래제다. 지난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2012년 일부 주가 탈퇴하면서 지금은 캘리포니아와 캐나다 퀘벡 등 2개 주가 참여한다.

배출권 단위로 CCA(California Carbon Allowance)를 사용하며 발전과 산업, 연료 공급 부문에서 적용된다. 발전 부문에서는 캘리포니아에 전력을 판매하는 발전 업체도 규제 대상에 포함한다.

주목할 점은 캘리포니아가 배출권 과다 할당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배출권 최저가격과 상한 가격을 정해 배출권 가격의 급락과 급등을 방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연구원은 “현재 CCA 가격은 28달러로 하한가격까지 ?35%의 괴리율이 있으나 매년 하한가격이 높아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가격 하락 시 하방 경직성이 존재한다”고 전했다.

미국 북동부 총 10개 주가 참여하는 탄소배출권 시장 RGGI는 주별로 이산화탄소 배출 상한을 정한 뒤 주 정부별로 상한 범위 내에서 배출권(RGA, Regional Gas Allowance)을 발행한다. RGGI는 발전 부문, 그중에서도 발전 설비 25MW 이상의 화력발전소만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특징이다.

RGGI는 발전소에서 배출되는 탄소배출량을 오는 2030년까지 연간 2.275% 감축하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배출량 감축 폭이 유럽이나 WCI보다 크지 않은 이유는 발전소들이 급격한 가격 변동 없이 탄소저감기술에 투자할 수 있는 기간을 주기 위함으로 알려졌다.

RGGI도 CCA와 마찬가지로 상한과 하한 가격을 두고 있는데, 하한가격은 매년 인플레이션을 반영하고 추가로 2.5% 높게 설정된다. 이 연구원은 “그러나 현재 RGGI 가격과 상하한가격의 격차가 ±60% 이상인 점을 고려하면 상하한선의 범위가 매우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 가격 상승 여력이냐 안정성이냐

이처럼 미국의 배출권거래제(WCI, RGGI)와 유럽 배출권거래제(EU-ETS)는 배출 총량 거래 원칙에 기초해 운영한다는 점에서 큰 틀은 같다. 다만 연간 배출 총량 목표 설정, 배출권 할당량, 포괄산업 대상 분야, 무상/유상할당 비중 등의 제도적인 차이로 시장규모와 가격에서 차이가 난다.

RGGI의 경우 가격 상승 여력이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주 정부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차원에서 소극적으로 운영된다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 연구원은 “EU의 친환경 정책 패키지는 배출권거래제를 활성화하자는 방향이지만 미국 연방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은 탄소배출량을 줄이고자 하는 방향”이라고 짚었다.

다만 RGGI는 가격 하단선 근처에 가격이 형성돼있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 연구원은 “최근 천연가스 가격 상승 흐름이 주춤해 유럽 탄소배출권 가격의 하방 압력이 커진 상황”이라면서 “상대적으로 캘리포니아 주 탄소배출권을 EU-ETS 대비 안정적인 자산이라고 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정치 외교

“미국 단극시대 끝나…지역중심 현실주의 실천을”

등록 :2011-06-07 21:04 수정 :2011-06-08 13:53

공동선언 11돌을 기념해 7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한겨레-인천 국제 심포지엄’ 제1세션 ‘미·중 관계와 한국외교의 선택’ 참석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진찬룽 중국 인민대학 국제관계학원 부국장, 서재정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교 국제관계대학교 교수, 윌리엄 오버홀트 미국 하버드대학교 케네디 정책연구센터 수석연구원, 송민순 민주당 국회의원, 김영희 중앙일보 대기자, 이희옥 성균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최강 외교안보연구원 미주연구부 부장. 인천/김명진 기자 <A href=

[email protected]" width="" />

공동선언 11돌을 기념해 7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한겨레-인천 국제 심포지엄’ 제1세션 ‘미·중 관계와 한국외교의 선택’ 참석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진찬룽 중국 인민대학 국제관계학원 부국장, 서재정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교 국제관계대학교 교수, 윌리엄 오버홀트 미국 하버드대학교 케네디 정책연구센터 수석연구원, 송민순 민주당 국회의원, 김영희 중앙일보 대기자, 이희옥 성균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최강 외교안보연구원 미주연구부 부장. 인천/김명진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 외교 나아갈 방향
진찬룽 “인정 바라며 비판에 민감한 중국 특징 살펴야”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서재정 “MB 비핵개방3000 구상, 북·중 동맹강화 초래”
오버홀트 “미·중 협력모색, 금융위기·연평도 등에 흔들”

6·15 남북공동선언 11돌을 기념해 7일 열린 ‘한겨레-인천 국제심포지엄’ 첫번째 세션에선 전통적인 한-미 동맹과 중국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속에서 한국 외교가 나아갈 방향을 짚었다.

송민순 민주당 의원(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세션에서 참석자들은 냉전 이후 20년간 계속됐던 미국 중심의 ‘단극화 시대’ 대신 새로운 관계 정립이 이뤄지고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변화의 핵심에는 단연 중국의 부상이 놓였다. 1979년 개혁개방 정책 시행 이후 30년간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해왔고, 2009년 금융위기를 조기에 극복하며 일본을 누르고 세계 2위의 경제대국으로 조명을 받고 있는 까닭(진찬룽 중국인민대학 국제관계학원 부원장)이다. 윌리엄 오버홀트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정책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조지 부시 행정부 말기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초기를 지나면서 ‘지2’(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G2), ‘쌍두체제’로 불릴 정도로 중국과의 협력이 강조돼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두 나라의 협력관계가 무르익기도 전에 과연 중국이 의지할 만한 외교적 파트너인가에 대한 의구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천안함·연평도 사태 때 북한 정권 비호 태도를 보인 것 등은 중국에 대한 의구심을 키웠다. 토론자로 참석한 김영희 대기자는 “중국의 외교가 뭔가 성취하려는 게 아니라 문제를 회피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진찬룽 부원장은 중국의 독특한 ‘복합성’을 봐야 한다고 얘기했다. “수십년 동안 국제 시스템의 밑바닥에 머물렀던 중국은 스스로의 노력을 인정받길 원하는 동시에, 외부의 비난에 지나치게 민감해지는” 특성을 보이며 “(이로 인해) 실용주의에 따라 애매하고 회피하는 행동을 보여 중국의 국제적 행동은 일관성이 없고 왔다갔다하며 외부세계가 중국을 더욱 알기 어렵게 만들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런 두 나라 사이에 끼인 한국(이명박 정부)은 “동맹국(미국)과 전략적 파트너(중국) 사이에 끼인 새우라기보다는 핵무기 비확산에서는 미국의 발목을 잡고, 동북아시아 지정학에서는 중국의 발목을 걸어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상황을 모두 악화시킨 ‘문제아’에 가깝다”는 게 서재정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 교수의 분석이다.

서 교수는 미국의 클린턴·부시·오바마 행정부는 모두 북한 핵 문제를 대할 때 ‘거래에 기반한 비확산’이라는 프레임에 얽매여 되레 북한이 핵무기를 통해 지정학적 영향력을 키우게 만드는 데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일조했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이명박 정부가 여기에 힘의 논리, 선과 악의 대립 등에 바탕을 둔 ‘신앙에 기반한 현실주의’로 북한의 고립과 긴장 격화를 추구하는 정책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는 이를 위해 한-미 동맹을 강화했지만, 그 결과는 중국이 국익을 위해 추구하던 “평화와 안정”과는 대립되는 방향이었다고 그는 주장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아직도 관계가 불명확한 한국과의 전략적 동맹보다 북한과의 오래된 동맹관계에 무게를 두었고, 미국은 어느 때보다 큰 핵문제와 중국과 악화된 관계만 남았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이에 두 나라 사이에 끼인 한국이 “신앙에 기반한 현실주의를 역사의 쓰레기통에 버리고 지역정치 중심의 현실주의를 실천할 때”라고 촉구했다.

아시아 세션

아시아 세션은 23:00 열리고 08:00 gmt에서 닫힙니다. 그것은 큰 거래량이 특징입니다. 기억하십시오: 전체 거래일은 아시아 세션 동안 상황이 어떻게 발전하는지에 달려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TETOM Group. All Rights Reserved

Address : RM4, 16/F, HO KING COMM CTR, 2-16 FAYUEN ST, MONGKOK KOWLOON, HONG KONG

Risk Warning : Trading CFDS on margin carries a high level of risk, and may not be suitable for all investors. Before deciding to trade foreign exchange, you should carefully consider your investment objectives, level of experience, and risk appetite. There is a possibility that you may sustain a loss of some or all of your investment and therefore you should not invest money that you cannot afford to lose. You should be aware of all the risks associated with foreign exchange trading, and seek advice from an independent financial advisor if you have any doubts.

국제재판의 현황, 첨단기술과 특허대상 적격, 디자인 소송의 주요 쟁점, 국경을 넘는 특허침해, 모의재판 등에 관한 총 5개 세션으로 이뤄진 IP분야 전문가들의 국제 교류 행사 2020 국제 특허법원 콘퍼런스가 2020년 11월 12일 성황리에 종료됐다.

콘퍼런스의 세번째 프로그램인 세션3에서는 '디자인 소송의 주요 쟁점'에 대해 미국, 한국, 일본, 영국, 중국 연사의 의견공유가 이루어졌다.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Cuiying ZHU, 중국 잉커 외국법자문법률사무소 변호사

Cuiying ZHU, 중국 잉커 외국법자문법률사무소 변호사

Cuiying ZHU 변호사는 잉커 로펌 한국지사의 대표이자 한국 채무자회생법학회 부회장이다. 대외경제무역대학 학사를 취득했고 서울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졸업 후에 법무법인 광장(LEE&KO) 북경 대표처에서 근무하며 SK, LG, 롯데, 금호 등 한국 대기업들의 중국 투자 및 인수 건에 참여했다. 또한 베이징 잉커로펌, 베이징캉다로펌 등에서 근무하는 동안 한국 기업들에게 M&A, 일반회사 업무, 지적재산권, 프랜차이즈, 공정거래 등 한국 기업에 총괄적 법률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2019년 12월부터 잉커 로펌 한국지사의 첫 대표로서 한국 기업이 가장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양질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콘퍼런스 현장 참여사진

콘퍼런스 현장 참여사진

Q: 귀국에서도 위와 같거나 유사한 규정이 있는지, 있다면 그러한 '기능을 확보하는 데에 불가결한 형상'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어떠한 판단기준으로 결정하고 있는지 설명해주시기 바랍니다. 디자인의 구성 중 '기능을 확보하는 데에 불가결한 형상'이 있는 경우 디자인의 유사 여부 판단에 있어서 그 중요도를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지, 나아가 물품의 기능에 관련된 부분이지만 ‘기능을 확보하는 데에 불가결한 형상’은 아닌 경우는 어떠한지 설명해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이와 관련하여 문제가 된 귀국 법원의 사례가 있다면 해당 판시 내용을 소개해 주시기 바랍니다.

A: 중국에도 위와 유사한 규정이 있습니다. ‘베이징시고등인민법원 특허침해판정지침(2017년)’에 따라 같거나 유사 여부 판단 시 물품의 기능에 의해 결정되는 디자인 특성은 고려하지 않습니다. 물품의 기능에 의해 결정되는 디자인 특징이란 기능이 제한적이거나 유일하며 미학적 요소를 고려하지 않은 디자인 특징을 말합니다. 기술표준에 규정된 또는 기계적 배합관계를 위해 반드시 채택해야 하는 선택 불가 디자인 특성은 기능성 디자인 특성에 속합니다. 즉 물품의 기능이 유일한 경우가 아니라면 미학적 요인이 있으면 디자인이 동일 또는 유사한지를 판단할 때 고려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톈진시고등인민법원 디자인권 침해분쟁 사건 재판지침`은 기술기능에 의해 결정되는 디자인 특성이나 전체적인 시각적 효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물품의 소재, 내부구조 등의 특징은 시각적 효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규정하였습니다. ‘장쑤성고등인민법원 특허침해 분쟁사건 심리지침`은 기술기능에 의해 결정되는 디자인 특징 및 전체적인 시각적 효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물품의 소재, 내부구조 등의 특징은 디자인이 같거나 유사한지를 판단할 때 고려하지 않는다고 규정하였습니다.
제4부분 제5장 6.1 에서 물품의 기능에 의해 유일하게 제한된 특정 형상은 전체적인 시각적 효과에 뚜렷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규정하였습니다.

2020국제특허법원콘퍼런스 행사장 전경

2020국제특허법원콘퍼런스 행사장 전경

2020년 11월 12일에 치뤄진 본 콘퍼런스는 'Court, IP and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Globalization'을 주제로 서울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온오프라인 방식을 병행해 진행했다.

미국, 중국, 일본, 독일 등 IP5를 미국 거래 세션의 특징 중심으로 세계 8개국의 IP관련 전문가 약 300여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가해 다양한 사례와 함께 IP 현안 문제를 공유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