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 투자의 장단점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정아 스위치원 대표고려대 불문과, 전 홍콩상하이은행(HSBC)역외펀드 투자 책임자, 전 삼성자산운용 매니저,전 프랭클린템플턴 시니어 애널리스트 사진 스위치원

외환 투자의 장단점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오진우 기자
    • 승인 2015.12.02 10:59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서울=연합인포맥스) 오진우 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들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으로 향후 우리나라의 외환정책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금통위원들은 해외투자 확대를 통한 원화 절상 압력 완화, 원화 국제화를 통한 변동성 관리 등을 주장했다.

      ◇외환정책 변화 맞을 것…금통위원도 '걱정'

      2일 한국은행 11월 금통위 의사록을 보면 복수의 금통위원들은 우리 정부가 TPP 가입을 추진할 때 외환정책이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TPP 협정문에 외환시장 개입 규모 정보 공개 등이 포함된 만큼 직접적인 시장개입(스무딩오퍼레이션)에 의존하는 기존의 환율 관리 정책이 유지되기는 어렵다는 지적이다.

      A금통위원은 "정부가 TPP 참여와 중국 상하이 원-위안 직거래 시장 개설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들 과제가 실현되면 외환시장 안정을 위한 정책 수행 여건에 상당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위원은 "TPP 공동선언문을 외환시장 개입 정보 등을 주기적으로 공표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며 "정부가 TPP에 참여할 의사가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개입정보 공개 문제가 본격적으로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그는 이어 "시장 충격과 외환시장 운용부담 등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사전에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B금통위원도 "TPP에 가입하면 환시 개입규모에 관한 정보를 공표할 의무가 부과되는 점과 글로벌 금융시장의 충격이 역외 시장 거래 등 비전통적인 거래를 통해서도 개별 국가에 파급되는 점 등을 고려하면 통화정책의 국제적 외환 투자의 장단점 공조나 스무딩오퍼레이션 등으로 환율의 변동성을 완화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우려했다.

      ◇해외투자 확대하고 원화 국제화로 대응해야

      금통위원들은 TPP 가입의 장단점을 면밀히 점검하는 한편 해외투자 확대와 원화 국제화 등으로 외환정책의 초점을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C금통위원은 "TPP 참여국 공동선언문이 공개된 만큼 우리나라의 참여시 산업과 금융, 정책 등 다양한 측면에서 외환 투자의 장단점 예상되는 장단점을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선 B금통위원은 "거주자의 해외투자를 촉진해 경상흑자 및 포트폴리오자금 유입에 따른 원화 환율의 하방 압력을 완화해 나갈 외환 투자의 장단점 필요가 있다"며 "(한은이)국내 금융기관의 자산 운용 역량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굴해 관련 당국에 제안하는 것이 좋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긴 시계에서는 장기간 체계적인 노력을 통해 자국 통화가 준안전통화로 시장에서 평가되도록 유도한 호주의 사례 등을 참고해 원화의 국제화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은은 다른 일부 위원도 원화 국제화의 필요성에 공감을 표했다고 설명했다.

      TPP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외환정책의 변화를 촉발할 수 있는 요인들이 잇따라 불거지고 있다.

      우선 내년 상하이에 원-위안 직거래 시장이 개설되면 윈화가 국제화가 첫걸음을 내딛게 된다.

      여기에 최근 금융당국이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국 지수 편입을 두고도 외환시장의 거래시간 연정 등이 선결 조건으로 제기되고 있다.

      자본유출입 규제나 스무딩을 통한 환율 변동성 관리라는 기존의 정책만 고집할 수 있는 여건은 아닌 셈이다.

      외환시장의 한 관계자는 "당국의 환시 개입 패턴도 이미 과거의 완강한 시장 관리와 비교하면 크게 달라졌다"며 "중장기적으로 기존의 정책 스탠스를 고집하기 어렵다는 점을 당국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을 외환 투자의 장단점 것"이라고 평가했다.

      주레바논 대한민국 대사관

      (1) 투자환경
      일부 금융,부동산을 제외하면 내/외국인 투자에 대한 차별이 없고 정부 간섭이 거의 없는데다 비교적 고급,숙련 노동자가 풍부하여 외견상 투자환경은 양호하나
      16년간의 내전으로 인프라 부족, 경쟁력을 상실한 전후방 연관산업 등으로 제조업 투자시 간접비용이 많이들며 공식적으로 내전을 종식되었지만 남부 레바논을 중심으로 이스라엘과의 분쟁이 끊이질 않는데다 시리아등 주변 강대국의 영향을 많이 받고있어 투자에 필요한 '안전도(Stability)'가 매우 낮다는 점을 고려 할때 제조업 투자 대상지역으로는 그리 적합치 않은것으로 판단됨.
      외국인 투자도 제조업보다는 부동산, 관광.서비스 및 유통업분야에 집중되어 있을 뿐 제조업분야에서는 이렇다할 투자업체를 찾아보기 어려운 실정임.

      (2) 대 레바논 투자의 장단점
      (가)장 점
      ο거시경제적 측면
      - 전후 건실한 경제성장 지속
      - 한자리수의 물가상승율 시현
      - 국내화폐 안정(환율 안정)
      - 외환보유고 증가
      - GDP대비 낮은 외채부담(12%)
      - 자본유입 증가(지난 3년간 분기당 15억달러의 자본유입으로 무역
      적자를 충분히 커버)
      ο경영환경 측면
      - 비교적 풍부한 고급,숙련노동자(92%에 달하는 중등학교 진학율,
      81%의 문자해독율)
      - 자유로운 투자환경(인근국가에 비해 정부 간섭이 거의 없음)
      - 세제상의 혜택이 많은 자유무역지대 존재
      - 건실한 금융서비스
      - 자본시장 발달
      ο투자인센티브 측면
      - 자본이전, 외환 거래 자유화
      - 금융비밀 보장
      - 낮은 법인세율(10%)및 자본재.원자재 수입관세(2%)
      - 투자제한 업종 최소화
      - 투자보장 장치
      (나) 단 점
      ο열악한 인프라기반
      - 전후 유,무선 통신서비스 확충을 서두르고는 있으나 유선전화의 경
      우 일부 지역은 수개월을 대기해야 하는 경우도 있음.
      - 이론적으로는 국내 수요를 감당할 만큼 전력을 생산하고 있지만
      송.배전 설비의 노후화 및 盜電현상으로 아직까지 제한송전(1일 20
      시간 송전) 및 수시 단전 사태 발생.
      - 도로포장율은 비교적 높은편이나 대부분 1차선인데다 도로정비가
      체계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아 노면 및 포장 상태 열악
      ο불안한 안보환경
      - 내전재발의 가능성은 희박하다지만 각 정파,종파간 대립구조가 해
      소되지 않아 정정불안 가능성이 상존하며 중동평화협상 당사국의
      일원으로서 국내정세 안정여부는 중동지역정세에 크게 좌우되는등
      대내외 안보 환경이 불안정함.
      ο경영환경측면
      - 주변국가에 비해 고급,숙련노동자가 많은편이긴 하나 인건비가 지
      나치게 높음.
      - 350만명에 불과, 내수시장만을 겨냥하기에는 다소 무리

      (3) 투자정책.법규
      ο투자정책
      - 내전으로 피폐된 경제를 하루빨리 일으켜 세우기위해서는 무엇보다
      도 외국인 투자유치가 중요함을 인식, 잠재적인 해외투자자들에게 레
      바논이 갖추고 있는 투자상의 잇점을 적극 홍보하고 가급적 많은 인
      센티브를 부여하며 투자절차를 간소화, One-Stop Service 체제를 조
      기에 구축하는데 정책의 촛점이 맞춰져 있음.
      - 외환 투자의 장단점 내수시장 규모, 정치적 장래에 대한 불안감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대
      체로 레바논은 잠재적인 투자가들이 매력을 느낄만한 요소를 갖추고
      있다고 볼 수 있음.
      - 외국인 투자에관한 정책 개발,승인,사후관리 책임은 대부분 투자청
      (IDAL)에 일임되어있으며 외국인 투자자는 투자청을 통하여 대부분
      의 필요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음.
      ο투자유치법규
      - 원칙적으로 외국인 투자한도, 투자대상에 대해 상법상 별도 규정이
      없는 등 내.외국인 투자를 차별하지 않고있음.
      - 따라서 외국인투자 기업 설립조항은 상법에 규정한 5가지 기업형태
      에 포함되어있으며 외국인 지사설치에 대해서는 상법에 별도로 명시
      되어있음.
      - 또한 외국인 투자를 원활히 지원하기 위한 투자개발청(IDAL)이 1994
      년 내각칙령에 의해 설립,운영되고 있으며 투자업체 설립부터 공장부
      지 선정, 공장건설등 투자업무 전반을 투자청이 관장하고 있음.
      - 외국인의 투자자금보호를 위한 제도로 '전쟁,내란,몰수'등 불가항력
      에 의한 피해를 보전해주는 NIIGC(National Investment Guarantee
      Corporation)가 1977년 설립되었으며 또한 '외화송금,전쟁 리스크'
      로부터 보호해주는 MIGA(Multilateral Investment Guarantee)에 가입
      되어 건당 최고 5천만달러까지 보상할 수 있게 되어있음.
      - IDAL 후원하에 설립된 자본금 1억불의 투자펀드회사 (Lebanese
      Capital Opportunities Fund)는 투자기업의 자본증식, 구조조정을 지
      원하는 투자지원기금 역할을 하고 있음

      (4) 투자진출 기본여건
      식품가공산업을 제외하면 이렇다할 국내생산제품이 없으나 수입규제가 거의 없기때문에 외국으로부터의 원부자재 조달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음.
      특히 생산용 원부자재의 평균 수입관세율도 2%로 낮은 수준에 불과함.

      한국담배인상공사 1명 및 LG전자 지사원 2명이 파견 근무중.
      '94년 현대건설이 송전시설 복구공사(8천만불), 극동건설이 상수도시설 복구공사(1천 2백만불)를 수주 공사완료후 현대건설은 현지인만 남겨놓고 철수하였으며 극동건설도 '97.9월 철수하였음.

      다. 주요 외국 기업 진출 현황

      3M Gulf Ltd., ABB Management, Adidas, Sarragan France, Alcatel Contracting, Alcatel Telspace, Ansaldo-Energia Spa, Bouygues, C&C Construction Co. Ltd., Ciba-Geigy Service Ltd., GEC, Alsthom., Hochtiefaktiengeselschaft, Itochu Corp., Marriotte Int'l Hotels, NV Upjohn SA., Pepsi Cola Int'l Ltd., Philips Medical Center Int'l, Reuters Ltd., Robert Flemings Holding Ltd., Siemens, Smithkline Beecham Marketing and Technical, Trafalgar House Construction Int'l Ltd. Ericsson, McDonald Hanburger, KFC, TGI Friday 등.
      14개 외국은행이 설립되어 있으며 14개 외국은행 사무소가 활동중임.
      미,일,EU제국의 유수기업이 지사를 개설, 활동중임.

      “수수료 없는 온라인 환전 플랫폼…비용 없이 달러 거래”

      서정아 스위치원 대표고려대 불문과, 전 홍콩상하이은행(HSBC)역외펀드 투자 책임자, 전 삼성자산운용 매니저,전 프랭클린템플턴 시니어 애널리스트 사진 스위치원

      서정아 스위치원 대표고려대 불문과, 전 홍콩상하이은행(HSBC)역외펀드 투자 책임자, 전 삼성자산운용 매니저,전 프랭클린템플턴 시니어 애널리스트 사진 스위치원

      원·달러 환율이 널뛰기할 때면 환차익을 노리는 다양한 환테크(환율 재테크) 방법이 주목받곤 한다. 외화 예·적금 통장을 만들거나, 직접 현금을 들고 환전소에 가서 달러로 바꾸기까지 방법은 다양하다. 그런데 환테크를 하다 보면 살펴야 할 것도 많다. 은행별로 사고팔 때 환율과 우대율이 다른 데다 송금 수수료, 현찰 수수료 등 숨어있는 비용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스위치원’은 개인 투자자들이 ‘원할 때마다 큰 고민 없이 달러를 사고팔 수는 없을까’라는 생각에서 출발한 스타트업이다. 지난해 말 안드로이드에서 환전 수수료 없는 온라인 환전 플랫폼 베타서비스를 선보였으며, 오는 7월 중 정식 서비스를 선보인다. 현재는 달러만 가능하지만, 엔화, 유로화 등으로 환전 가능한 통화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이코노미조선’이 6월 3일 서울 공덕동 스위치원 사무실에서 서정아 스위치원 대표를 만나봤다.

      스타트업 최초로 환테크 플랫폼을 만들었다. 창업한 이유는.
      “창업 전 금융사에서 일했는데, 내·외부 규정으로 인해 국내 주식 투자에 제약이 많았다. 그래서 해외 주식 투자를 일찍 접했고, 원·달러 환전이 잦았다. 그때 개인 투자자들의 환전 수수료가 비싸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자산운용사에서는 100억원을 환전해야 수수료 50만원이 나오는데, 개인적으로 투자할 때는 1000만원만 환전해도 수수료가 50만원이었다. 금융이 글로벌화됐다고 하는데, 외환 쪽은 아직 멀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비대면 환테크 플랫폼을 통해 환전 비용을 낮추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외국환거래법 때문에 핀테크 기업들의 ‘비대면 환전’이 어려웠는데, 정부가 지난해 9월 법 개정을 발표하고 해당 규제를 풀어주면서 비대면 환전 사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

      시중은행의 환전 서비스와 어떻게 다른가.
      “우리는 환전·송금 수수료를 받지 않는다. 시중 금융사들은 우대율이나 환전 횟수에 제한을 두지만, 우리는 고객 등급, 이용 실적 등에 상관없이 ‘100% 환율 우대’를 해준다. 기존 외화예금 통장과 달리, 달러를 사고팔 때 수수료를 내지 않아 짧은 기간 내 부담 없이 달러를 사고팔 수 있다. 원래 쓰고 있던 외화계좌를 연동할 수 있기 때문에 환전 수수료를 절약하기 위해 은행이나 증권사를 바꿀 필요가 없다. 기존에 쓰던 은행 혜택을 누리되, 수수료와 이체 비용을 낮출 수 있다.”

      어떤 고객을 타깃으로 하나.
      “우리의 타깃 고객은 해외 주식 투자자와 환테크 투자자다. 환테크 수수료가 거의 없으면 달러를 주식처럼 자주 사고파는 투자자가 많아질 수 있을까에 대해 궁금했는데, 올해 1~6월 베타 서비스 기간 재사용률(70%)에서 가능성을 봤다. 사흘에 한 번씩 달러를 사고판 분도 있었다.”

      환테크의 장단점은.
      “환차익에 대한 세금이 없다는 게 장점이다. 수익이 생기면 온전히 투자자의 몫이 된다. 단점은 환율을 예측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1~3년 정도 길게 보고 장기 투자하거나, 차라리 초단타 투자를 하는 게 맞다. 분산 투자 원칙을 따르는 것도 추천한다.”

      환테크를 할 때 주의할 점은.
      “달러를 사고팔 때, 환전 수수료를 잘 살펴라. 많은 사람이 달러를 매수할 때 수수료만 생각하는데, 매도할 때 오히려 더 많이 떼어가는 편이다. 은행, 증권사마다 매매 기준율(매수·매도 기준이 되는 환율)과 현찰을 사고팔 때 적용하는 환율이 다르다는 걸 명심하라. A증권사가 ‘100% 환율 우대를 해준다’고 하면 무조건 유리할 것 같지만, 매매 기준율이 높다면 환율 우대 95%인 B증권사를 이용하는 게 더 유리할 수 있다.”

      미국에서 지사를 설립하여 운영하고 싶은데 해외 지사의 종류와 외환 투자의 장단점 장단점을 알고 싶습니다. 일반적으로 흔히 말하는 지, 상사나 현지 법인이라고 하는 것의 장단점을 기업운영 측면에서 설명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귀하의 질문에서 미국에서 지사라고 하는 것은, 외환 투자의 장단점 해외 지사(지점)이며 이것은 현지 법인과 해외사무소로 나뉩니다. 첫째, 현지 법인은 독립채산제로 회계처리와 세무보고 과정을 거치는 미국 회사법에 따라 설립된 주식회사를 말합니다. 이 회사의 주식의 50% 이상을 외국의 모기업이 가지면 지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때 지사와 본사는 별개의 법인으로 법적 금전적 책임과 의무는 전가되지 않습니다. 미국의 외환 투자의 장단점 자사에 사용된 금액은 본사의 투자 자산으로 기록됩니다. 이때 투자금은 한국 외환관리법에 의거 금융감독원에 주거래 은행을 통한 ‘해외 직접투자 신고수리’를 신고해야 합니다 둘째, 해외 사무소의 개념은 외국법인이 미국 사업자 등록법에 따라 단지 사업자로 등록 후 미국에서 사업하는 경우입니다. 이때 본국의 본사는 해외 사무소의 법적, 금전적으로 연대책임을 집니다. 해외 사무소는 한국의 중소기업에서 한국의 외환 관리법상 선호하지만, 회계적인 측면에서 해외사무소의 경비는 본사의 영업비용으로 처리됩니다. 미국에 법인누진세를 내고, 외국에 보내는 배당금의 30%를 지사이익(Branch Profit Tax)으로 납부해야 합니다. 결론적으로, 책임과 편리성에서 보면, 현지법인이 해외 사무소보다 유리한 것이 많습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3731 Wilshire Blvd., 10th Floor, Los Angeles, CA 90010
      Tel.(323)692-2000
      Copyright©The Korea Times All rights reserved.

      외환보유액 쌓는 것만이 능사 아니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3000억달러를 넘어섰다. 세계 7위 규모다. 1997년 외환위기 당시 200억달러에 불과했던 외환보유액, 그것도 대부분 국내 금융권의 해외지점에 묶여 가용자금이 바닥을 드러냈던 상황과 대비하면 실로 격세지감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의 2000억달러와 비교해도 50%나 늘었다. 외환보유액이 국가부도 위기와 같은 비상시에 대비한 일종의 보험 혹은 군자금임을 감안할 때, 큰 안도감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그렇다면 군자금은 많을수록 좋을까? 사실 외환보유액은 국내 외환유입의 잉여분을 의미한다. 국제수지상의 ‘준비자산 증감’이 그것인데, 수출이나 차입 등을 통해 국내에 공급된 외화와 수입이나 투자 등으로 해외로 빠져나간 외화의 차이를 뜻한다. 들어온 외화가 나간 외화보다 많으면 준비자산의 증가로 반영된다. 외환보유액은 여기에 준비자산의 가치변화분을 포함한 것이다. 달러화 가치가 오르면 외환 투자의 장단점 준비자산은 그대로라도 외환보유액은 감소한다. 준비자산 중 달러 표시 자산의 가치는 변함없지만, 달러 외의 다른 통화 표시 자산의 가치가 하락하기 때문이다. 국내 외환보유액 중 달러화 자산 비중은 60%를 조금 넘는다.

      그러나 외환보유액은 무엇보다 정책 의지를 반영한다. 정부가 환율 관리를 위해 시장개입을 하면서 모은 것이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분명하다. 투기나 시장 쏠림에 맞선 환율 안정은 정부 본연의 임무이며, 환율 안정의 거시경제적 효과도 무척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나치게 외환보유액을 쌓다 보면 도리어 부작용도 생긴다. 가령 민간의 외화조달 및 운용을 왜곡할 수 있다. 외환보유액을 쌓는다는 것은 국내 유입된 외화를 그만큼 정부가 빼돌린다(?)는 것인데, 결국 시중의 외화유동성이 축소되게 된다. 이 경우 민간은 추가적인 차입이나 조달에 나서기 마련이다. 원천적으로 외화수요를 규제하지 않는 이상, 악순환이 초래될 수도 있다.

      비용·편익 문제도 짚어보자. 우선, 달러를 살 경우 정부는 원화를 팔아야 하는데, 이로 인한 국내 통화공급 증가분을 흡수하기 위해 통화안정증권과 같은 증권을 발행한다. 이 증권에 대해 이자를 지급한다. 외환보유액 확충이 공짜는 아닌 것이다. 한국금융연구원에 따르면, 2001~2008년 중 외환보유액 확충에 따른 실질적 관리비용이 52조2000억원으로 추정된다. 반면 수익도 있다. 외환보유액을 쌓으면 그냥 금고에다 보관하는 것이 아니라 외화자산에 투자해 운용하는 덕분이다. 같은 기간 운용수익은 72조3000억원으로 추정된다. 관리비용을 빼고도 남는 장사다. 국가부도 위기에 대비한 보험이라는 장점도 있으니 금상첨화 아닌가?

      하지만 이러한 수익과 비용의 추정에는 기본적으로 원화 가치 혹은 달러 가치의 변동에 따른 영향도 포함돼 있다. 특히 원화 약세 효과가 크다. 가령 2008년 원-달러 환율이 1500원 이상으로 치솟는 와중에 52조7000억원의 외환평가이익이 발생했다. 이는 관리비용에서 공제되는 항목인데, 원화 약세 때문에 그만큼 관리비용이 절감된 셈이다. 그러나 외환보유액은 원화 강세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주로 확충된다. 따라서 원화 약세로 인한 수익은 고려 대상이 아니다. 또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 외환보유액은 저절로 줄어든다. 귀중한 외화가 날아가는 것은 생각지 않고, 들어오는 수익만 챙기는 셈이다.

      그렇다면 외환보유액은 어느 정도가 적정할까? 국내에서는 대체로 무역수지상의 일시적인 불균형을 메우고 자본수지상의 차환 리스크를 완화해 대외지급능력을 보증할 방편으로 3000억달러 안팎이 알맞다고 본다. 하지만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간편한 기준, 즉 ‘수입액 3개월치 대비 100%’ 혹은 ‘단기외채 대비 100%’ 등으로 보면, 우리 외환보유액은 이미 적정 수준을 배나 초과한다. 대외신인도 측면에서 보면 3000억달러는 과잉이 아닐까?

      게다가 외환보유액의 실효성에 대해서도 의문이 크다. 가령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 국내 외환보유액은 2600억달러를 넘었다. 지금의 80%가 넘는다. 하지만 이조차 위기 방지에는 역부족이었다. 일각에서는 그래서 외환보유액을 더 쌓아야 한다고, 다른 일각에서는 이런 외환보유액 덕택에 충격이 억제될 수 있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사실 위기 대응 과정에서 외환보유액은 겨우 600억달러 줄었다. 손써볼 새도 없이 위기가 확산된 때문이다. 그나마 달러화 가치가 15% 오른 영향이 크다. 2008년 말 이후 위기가 점차 진정된 것도 실은 무제한적인 달러화 발권력을 지닌 미국 연준과 통화 스와프를 체결한 덕분이다.

      결국 외환보유액을 쌓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자칫 환율안정이라는 목적으로 국내 정상적인 정책운용을 훼손할 소지도 크다. 게다가 국제적으로 이처럼 막대한 외환보유액 확충이 결국 금융위기의 경제적 배경인 글로벌 불균형의 원흉이라는 지적도 많다. 이런 가운데 최근에는 점차 수단으로서 각국의 거시건전성 강화, 또 우리 정부가 주요 20개국(G20) 회의에서 야심차게 내세운 글로벌 금융안전망 등에 국제사회의 관심이 쏠린다. 하지만 정작 국내에서는 이에 대한 관심이 시들해진 모습이다. 이래저래 외형적·수치적 성장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경제안정이 등한시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되짚어봐야 할 시점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